가톨릭대학교 성심로고

로컬네비게이션

전체메뉴

전체메뉴

검색

도서관 테마도서

컬렉션 머릿글

컬렉션 상세

가톨릭대학교 중앙도서관에서는 매월 특정 테마를 선정하여 테마와 관련된 소장자료를 소개합니다.
테마도서는 대출실에 전시하고 있으며, 서가에 있는 도서는 바로 대출 가능합니다.
 

[2022년 10월] 기후불안증(Climate Anxiety)

"기후불안증(Climate Anxiety)"
2011년 기후 전문 심리학자인 토마스 J. 도허티 박사와 우스터 대학 심리학 교수인 수잔 클레이튼이 발표한 논문에서 처음 등장했다. 당시에는 크게 주목받지 못했지만 지금은 환경불안(Eco-Anxiety)라는 용어와 함께 공식적으로 쓰인다.
--------------------
기후위기와 환경파괴로 인해 느끼는 불안, 스트레스, 분노, 무력감 등을 "기후우울증". "기후불안증"이라고 합니다.
지난 6월에는 세계보건기구(WHO)가 나서서 기후우울증의 심각성을 경고했습니다.

미국 심리학회가 2019년 진행한 설문조사를 보면, 미국 성인의 68%가 기후변화로 인한 불안을 느꼈고 18~34살 성인 47%는 기후변화로 인한 스트레스가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초록어린이우산재단이 지난해 청소년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8% 이상이 기후위기가 일상에 미치는 영향을 걱정한다고 했으며, 약 58%는 기후위기 때문에 자녀 갖는 걸 고민한다고 말했습니다.
기후우울을 호소하는 이들은 주로 환경 감수성이 높은 엠제트(MZ)세대로 추정됩니다.

기후의 나침반은 어딜 향하고 있을까요?
우리는 정말 기후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걸까요?

기후위기를 그려내는 다양한 도서, DVD, 전자책 등을 소개합니다.

맨 위로가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