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성심로고

로컬네비게이션

전체메뉴

전체메뉴

검색

상세정보

읽기의 힘, 듣기의 힘

입화륭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입화륭, 1940-
立花隆
河合準雄
谷川俊太郞
이언숙
서명/저자사항읽기의 힘, 듣기의 힘 / 다치바나 다카시 외 지음 ; 이언숙 옮김.
발행사항서울 : 열대림, 2007.
형태사항183 p. ; 20 cm.
원서명讀む力·聽く力
ISBN9788990989260
일반주기"다치바나 다카시"의 한문명은 "立花隆" 임
"가와이 하야오"의 한문명은 "河合準雄" 임
"다니카와 순타로"의 한문명은 "谷川俊太郞" 임
비통제주제어읽기,듣기,독서,말하기,쓰기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서가에 없는 도서서가에 없는 도서
  • 야간대출 이미지야간대출
  • 인쇄인쇄

전체

전체 소장정보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매체정보
1 E337708 028 입964ㄷ이 중앙도서관/제2자료실(4F)/ 대출중 2022-10-26
인쇄
2 E337709 028 입964ㄷ이 c.2 중앙도서관/제2자료실(4F)/ 대출가능

초록

목차 일부

무한경쟁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말 잘하는 법이나 남을 설득하는 기술, 글 잘 쓰는 법, 즉 말하기와 쓰기에 대한 관심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뛰어난 화술과 멋진 문장만 갖추면 우리의 미래는 보장되는 것일까? 이 책은 말하기와 쓰기에 앞서 읽기와 듣기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한다. 제대로 읽고 들은 후에야 비로소 말과 글도 제대로 구사할 수 있게 된다는 ...

목차 전체

무한경쟁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말 잘하는 법이나 남을 설득하는 기술, 글 잘 쓰는 법, 즉 말하기와 쓰기에 대한 관심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뛰어난 화술과 멋진 문장만 갖추면 우리의 미래는 보장되는 것일까? 이 책은 말하기와 쓰기에 앞서 읽기와 듣기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한다. 제대로 읽고 들은 후에야 비로소 말과 글도 제대로 구사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언어를 최고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는 일본의 석학 세 사람, 평론가이자 저널리스트인 다치바나 다카시와 일본을 대표하는 심리학자 가와이 하야오, 일본 현대시의 개척자 다니카와 순타로가 ‘읽기’와 ‘듣기’를 주제로 나눈 강연과 심포지엄을 엮은 이 책은, 인간이 가진 가장 큰 특징 중 하나인 언어를 ‘읽기’와 ‘듣기’의 관점에서 풀어내고 있다.

자신들의 경험을 토대로 일상 속에서 ‘읽기’와 ‘듣기’가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지금 우리에게 왜 ‘읽기’와 ‘듣기’가 필요하고 그것이 우리 삶에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그리고 미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각자의 사유를 자유롭게 풀어놓고 있다. 저자들은 ‘읽기’와 ‘듣기’가 단순한 정보 습득의 기능을 넘어 우리 삶에 풍요와 깊이를 가져다준다고 강조한다.

목차

목차 일부

들어가는 말
일생 동안 몇 권의 책을 읽을 수 있을까 ― 다치바나 다카시
읽기와 듣기, 지금 왜 필요한가 ― 가와이 하야오
읽기와 듣기는 어디까지인가 ― 다니카와 순타로

강연 ― 첫번째
읽는다는 것, 듣는다는 것, 산다는 것 ― 가와이 하야오

강연 ― 두번째
인간의 미래와 읽기, 듣기 ― 다치바나 다카시

앤솔러지
책 읽는 사람은 ...

목차 전체

들어가는 말
일생 동안 몇 권의 책을 읽을 수 있을까 ― 다치바나 다카시
읽기와 듣기, 지금 왜 필요한가 ― 가와이 하야오
읽기와 듣기는 어디까지인가 ― 다니카와 순타로

강연 ― 첫번째
읽는다는 것, 듣는다는 것, 산다는 것 ― 가와이 하야오

강연 ― 두번째
인간의 미래와 읽기, 듣기 ― 다치바나 다카시

앤솔러지
책 읽는 사람은 ― 다니카와 순타로

심포지엄 ― 읽기의 힘, 듣기의 힘
책과의 만남
읽기와 뇌
듣기의 다층성
인터넷 공간에서 ‘읽기, 듣기’
지식과 체험을 잇는 것
인터넷이 낳은 새로운 세상
기계와 인간의 새로운 가능성
언어 이전에 대해 다시 생각하다

후기
옮기고 나서

저자소개

저 : 다치바나 다카시 (Takashi Tachibana,たちばな たかし,立花 隆,본명 : 橘 隆志)
 1940년 일본 나가사키현 나가사키 출생. 어릴 시절 아버지를 따라 중국으로 건너가 거주했던 적도 있고, 주로 일본 이바라기 현에서 성장했다. 이바라기 사범학교 부속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졸업했으며 1959년 동경대학교 불어불문학과에 입학, 1964년에 졸업하였다.

이후「문예춘추」에 입사하여 『주간문춘』의 기자가 되었으나 1966년 퇴사하여 다시 도쿄대학 철학과에 입학, 재학 중 평론 활동을 시작하였고 1970년 대학을 중퇴하였다. 특히, 1974년 「다나카 가쿠에이 연구-그 인맥과 금맥」에서 수상의 범법 행위를 파헤쳐 사회에 커다란 충격을 안겨 주었다. 이후 사회적 문제 외에 우주, 뇌를 포함한 과학 분야에까지 활동 영역을 넓혀 왔다.

지知의 거장이자 우리 시대 최고의 제너럴리스트, 다치바나 다카시는 『뇌를 단련하다』,『21세기 지의 도전』, 『도쿄대생은 바보가 되었는가』등 일련의 저작들을 통해, 21세기를 살아가는 데 필요한 진정한 교양과 지식이 무엇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발언해왔다. 근본적으로는 지적 호기심, 특히 ''인간과 문명에 대한 관심''이 그를 현대 문명의 핵심인 자연과학과 기술의 세계로 끌어들였다. 그의 ''현대 교양과 지식의 필수 아이템''에는 ''조사하고 작성하는 능력''과 함께, 현대 교양의 핵심으로 ''인공물학, 뇌과학, 생명과학, 정보학 등 21세기 과학과 기술에 대한 이해''의 중요성이 강조된다.

한 사람의 저널리스트에서 지금은 ''일본 사회를 대표하는 지성인''으로 불리는 다치바나 다카시의 변신은 1980년대 후반부터 시작됐다. 첫 계기는 『우주로부터의 귀환』(1982), 『뇌사』(1985), 『원숭이학의 현재』의 성공이었다. 다치바나식 과학저널리즘의 기본 방법론은 ''대화 형식''이다. 그는 전문가의 육성을 독자들에게 생생하고 쉽게 전해주는 ''대화의 형식'' 즉 인터뷰를 시도한다. 이는 독자들의 궁금증을 대신해 기초적인 질문부터 차례차례 하여 본질적인 의문으로 옮겨가는, 간단하지만 효과적인 서술방식이다.(출처: 다치바나 다카시의 탐사저널리즘, 황영식, 2000)

그의 저서『뇌를 단련하다』에서는 지성을 단련하지 않는 학생들과 함량 미달의 대학 교양 교육을 향해 매서운 일갈을 하고 있다. 저자는 1996년부터 1998년까지 도쿄대 교양학부에서 ''인간의 현재''라는 주제로 강의를 했으며, 이 책은 그때의 강의록을 묶은 것이다. 수업 시간. 키에르케고르의 『죽음에 이르는 병』을 읽어본 학생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저자는 그 책 페이지에 나오는 "인간은 정신이다. 정신은 무엇인가? 정신이란 자기다."라며 자기를 단련해야 하는 중요성에 대해 말하기 시작한다. 대학 4년을 보내고 난 뒤 전장과도 같은 사회에 투입될 학생들은 ''지의 전체상''을 조망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는 것이 저자의 주장. 문과형·이과형 인간 등 몇 분야에만 걸친 공부는 절반의 인간형밖에 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렇듯, 아직은 ''노 바디(nobody)''인 대학 초년생. ''썸바디(somebody)''가 되기 위해 알아야 할 ''지식의 지도''를 그리는 법이 자세히 적혀 있다. 최근에 출간된 『지식의 단련법』은 일본에서 출간된 지 20년만에 번역된 책으로, 정보의 입력과 출력에 대해 작가가 ''어떻게 정보(지식)를 수집하고 정리하고 가공해 왔는지''를 소개하고 있다.

1979년 『일본공산당연구』를 발표하여 고단샤講談社 논픽션상 수상, 1983년 ''철저한 취재와 탁월한 분석력을 바탕으로 보다 넓은 뉴저널리즘을 확립한 문필 활동''을 인정받아 문예춘추사가 수여하는 기쿠치 간菊池寬상 수상, 1998년 제1회 시바료타로司馬遼太郞상을 수상하였다. 또 다른 저서로 『사색기행』,『천황과 도쿄대』,『피가 되고 살이 되는 500권, 피도 살도 안되는 100권』, 『나는 이런 책을 읽어왔다』등이 있다.
 
이전 다음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총 10점 중 별0점
  • 별5점
  • 총 10점 중 별9점
  • 별4점
  • 총 10점 중 별7점
  • 별3점
  • 총 10점 중 별5점
  • 별2점
  • 총 10점 중 별3점
  • 별1점
  • 총 10점 중 별1점
  • 총 10점 중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글자수:0
맨 위로가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