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성심로고

로컬네비게이션

전체메뉴

전체메뉴

검색

상세정보

빈 일기 : 침묵을 넘어 진화하는 여자들

Williams, Terry Tempest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Williams, Terry Tempest
성원
서명/저자사항빈 일기 : 침묵을 넘어 진화하는 여자들 / 테리 템페스트 윌리엄스 지음 ; 성원 옮김.
발행사항서울 : 낮은산, 2022.
형태사항258 p. ; 21 cm.
원서명When women were birds : [fifty-four variations on voice]
ISBN9791155251508
비통제주제어미국문학,보존주의자,에세이,여성,정체성,어머니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서가에 없는 도서서가에 없는 도서
  • 야간대출 이미지야간대출
  • 인쇄인쇄

전체

전체 소장정보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매체정보
1 E559193 508.092 W727w성 중앙도서관/제2자료실(4F)/ 대출가능
2 E559194 508.092 W727w성 c.2 중앙도서관/제2자료실(4F)/ 대출가능

초록

목차 일부




어머니가 남긴 기묘한 유산에서 시작된 여정상실, 가족, 여성, 변화, 자연에 관한 아름답고 대담한 회고록!우리 시대에 가장 중요한 환경 고전으로 평가받는 《안식처》의 저자 테리 템페스트 윌리엄스의 《빈 일기》는 경이로움과 폭발력, 빛나는 통찰로 수많은 매체와 독자들의 찬사를 받은 논픽션이다. 윌리엄스는 야생 지역 보존을 위해 헌신해 온 보존주의자이자,...

목차 전체




어머니가 남긴 기묘한 유산에서 시작된 여정상실, 가족, 여성, 변화, 자연에 관한 아름답고 대담한 회고록!우리 시대에 가장 중요한 환경 고전으로 평가받는 《안식처》의 저자 테리 템페스트 윌리엄스의 《빈 일기》는 경이로움과 폭발력, 빛나는 통찰로 수많은 매체와 독자들의 찬사를 받은 논픽션이다. 윌리엄스는 야생 지역 보존을 위해 헌신해 온 보존주의자이자, 여성의 정체성 찾기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는 작가이다. 저자의 어머니는 매년 간직해 온 일기들을 딸에게 남기면서 당부한다. “네게 내 일기장을 모두 남길게. 하지만 약속해야 해. 내가 가기 전까지는 일기장을 보지 않겠다고.” 저자는 그 약속을 지켰고, 어머니의 일기를 읽을 시간이 왔을 때 충격적인 사실을 마주한다. 수십 권의 일기장이 모조리 비어 있었던 것이다. 어머니는 왜 일기장을 백지로 남겨 두었을까. 빈 일기장 너머 어머니가 하려던 말은 무엇이었을까. 어머니의 유산인 빈 일기장들에서 시작된 이 책은 상실, 가족, 여성, 변화, 자연 등 다양한 주제로 자유분방하게 뻗어 나간다. 우리는 이 특이한 유산의 운 좋은 수혜자로서 불확실한 세계에서 자신의 목소리를 어떻게 찾을 것인지 생각해 볼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목차

목차 전체


1~54
에필로그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저자소개



저자 : 테리 템페스트 윌리엄스

Terry Tempest Williams

야생 지역 보존을 위해 헌신해 온 보존주의자이자, 여성의 정체성 찾기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는 작가이다. 유타와 알래스카의 외딴 야생 지역에서 야영을 하는가 하면, 여성의 건강 문제에 대해 국회에서 증언하고, 르완다에서는 “맨발의 예술가”로 일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목소리를 내 왔다. 자연, 여성, 애도에

관한 서정적인 산문이자 현대 환경 문학의 고전으로 평가받는 《안식처: 가족과 장소의 부자연사》를 저술했다. 《부서진 세상에서 아름다움을 찾는다는 것》 《무언의 허기》 《땅의 시간》 등의 책을 통해 환경 문제가 어떻게 사회 문제이며 궁극적으로 정의의 문제가 되는지 일관성 있게 보여 주었다. 윌더니스협회가 미국 시민에게 수여하는 최고의 영예인 로버트 마샬 상을 받았으며, 자연 보존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시에라클럽의 존 뮤어 상을 받았다. 《빈 일기》는 어머니가 남긴 일기장을 각기 고유한 논리와 아름다움을 품고 있는 54개의 목소리로 다시 써 나간 독창적인 에세이이다.



역자 : 성원

책을 통해 사람을 만나고 세상을 배우는 게 좋아서 시작한 일이 어느덧 업이 되었다. 식물과 동물을 찬찬히 살필 때 잠잠해지는 마음의 상태를 좋아한다. 슬하에 2묘를 두고 있다. 《오버타임》 《살릴 수 있었던 여자들》 《우리는 맞고 너희는 틀렸다》 《디어 마이 네임》 《쫓겨난 사람들》 《백래시》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총 10점 중 별0점
  • 별5점
  • 총 10점 중 별9점
  • 별4점
  • 총 10점 중 별7점
  • 별3점
  • 총 10점 중 별5점
  • 별2점
  • 총 10점 중 별3점
  • 별1점
  • 총 10점 중 별1점
  • 총 10점 중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글자수:0
맨 위로가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