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성심로고

로컬네비게이션

전체메뉴

전체메뉴

검색

상세정보

걷다가 앉다가 보다가, 다시

김진우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김진우
김승환
Bird Pit
서명/저자사항걷다가 앉다가 보다가, 다시 / 김진우 지음.
발행사항파주 : 안그라픽스, 2022.
형태사항224 p. : 천연색삽화 ; 22 cm.
ISBN9791168230132
일반주기 일러스트레이션: 김승환(Bird Pit)
기금정보주기이 책은 2020년도 건국대학교 교내 연구비를 지원받아 제작하였음
비통제주제어건축에세이,도시장소,건축공간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서가에 없는 도서서가에 없는 도서
  • 야간대출 이미지야간대출
  • 인쇄인쇄

전체

전체 소장정보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매체정보
1 E559736 720.2 김7978ㄱ 중앙도서관/제1자료실(3F)/ 대출가능
2 E559737 720.2 김7978ㄱ c.2 중앙도서관/제1자료실(3F)/ 대출가능

초록

목차 일부

앉고 싶은 곳, 그곳에 앉은 사람들의 이야기
앉아서 바라보아야 들리는 이야기가 있다. 앉은 이의 모습부터 앉은 시선에 들어온 일상과 공간, 도시의 모습까지, 그곳에 앉아 무심코 지나치고 미처 알아보지 못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전작 『앉지 마세요 앉으세요』에서 각양각색의 의자를 소개한 저자 김진우는 이번 신작 『걷다가 앉다가 보다가, 다시』에서 의자라...

목차 전체

앉고 싶은 곳, 그곳에 앉은 사람들의 이야기
앉아서 바라보아야 들리는 이야기가 있다. 앉은 이의 모습부터 앉은 시선에 들어온 일상과 공간, 도시의 모습까지, 그곳에 앉아 무심코 지나치고 미처 알아보지 못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전작 『앉지 마세요 앉으세요』에서 각양각색의 의자를 소개한 저자 김진우는 이번 신작 『걷다가 앉다가 보다가, 다시』에서 의자라는 사물에서 나아가 그곳에 앉은 사람들과 그를 둘러싼 세상을 관찰한다. 그렇게 써 내려간 글에는 디자이너로서 사회 이슈를 바라보는 저자의 시선이 한층 더 짙게 담겼다. 때로는 따뜻하고 때로는 칼칼하게. 그 시선은 보다 더 많은, 보다 더 다양한 사용자를 배려하는 유니버설 디자인에 가닿고, 도움이 필요한 현장과 관심은 필요한 약자에게 손을 내민다.
의자 대신 앉을 곳을 찾아보자. 거실 구석의 앉은뱅이 의자, 수해 복구 현장의 노란색 상자, 사막의 모래 위. 그곳이 어디든 자연스레 자세를 낮추고 몸을 기댄다. 자전거, 버스, 지하철, 비행기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에서조차 누군가는 커다란 장벽과 거리를 느낀다. 과연 우리가 놓친 게 무엇일까. 현대인에게 필수가 된 제3의 공간에서도 앉음은 계속된다. 미국 사회학자 레이 올덴버그는 여러 연구를 통해 행복한 사람들, 행복한 공동체에는 모두 제3의 공간이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 24시간 언제든 원하는 것을 쥐고 나올 수 있는 편의점, 이제는 만능 라이프스타일숍이 된 빨래방, 다채로운 활동으로 충만한 서점과 도서관까지 많은 이의 발자취가 남는 만큼 다양한 사연이 모인다.
배경을 바꿔 찾아가는 건축도시 기행의 재미도 쏠쏠하다. 25년 만에 찾은 빌라 사보아 앞마당에 앉아 문화유산을 지척에 둔 프랑스 아이들의 견학을 지켜보곤 저자만의 사유를 이어간다. 스페인 북부 도시 빌바오의 재생을 함께한 구겐하임 미술관에서는 현지인이 된 듯 여유롭게 거닐다 앉으며 소소한 즐거움을 즐긴다. 유모차 통행을 배려한 오사카 가이유칸 수족관에서는 디자인의 가치란 무엇인지 질문을 던져 보기도 한다. 방문자를 환영하듯 곳곳이 열린 공간으로 가득한 코펜하겐, 사람과 동물이 사이좋게 살아가는 셰프샤우엔을 거쳐 명동을 중심으로 한 서울의 구도심과 도심 광장으로 돌아오는 여정을 이어나가며 우리 삶 속에 보다 따뜻한 소통과 연대를 소망해 본다.
김진우가 경험한 시공간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머릿속에 상상이 펼쳐지는 건 그의 느긋함에 동행해서일까. 표지에서부터 글 사이사이를 징검다리 건너듯 생동감 있게 채운 일러스트레이터 김승환의 그림도 한몫한다. 톡톡 튀는 색감과 함께 재치가 엿보이는 작가 특유의 그림을 들여다보며 일상에서 마주하는 장면을 즐겨 보기를 권한다. 앉을 수 있는 자리와 공간이 많은 도시, 그 안에 사람들이 모이고 재밌는 일이 생긴다는 저자의 믿음대로 그 속도와 시선에 공감한 자신을 발견하게 되리라.

목차

목차 일부

내가 앉고 싶은 그곳, 그곳에 앉은 사람들의 이야기
1부 앉아 있는 사람을 보다
1장 의자 대신 그곳에 앉다
전동 청소기 대신 앉은뱅이 의자
세월을 견딘 남대문 시장의 월동 의자
김장할 때는 어떤 의자가 좋을까
욕실에 플라스틱 의자가 등장할 때
스터디 큐브 속에 앉아 보면
수해 복구 현장, 두 개의 의자
사하라 사막의 모래 위에서

2장...

목차 전체

내가 앉고 싶은 그곳, 그곳에 앉은 사람들의 이야기
1부 앉아 있는 사람을 보다
1장 의자 대신 그곳에 앉다
전동 청소기 대신 앉은뱅이 의자
세월을 견딘 남대문 시장의 월동 의자
김장할 때는 어떤 의자가 좋을까
욕실에 플라스틱 의자가 등장할 때
스터디 큐브 속에 앉아 보면
수해 복구 현장, 두 개의 의자
사하라 사막의 모래 위에서

2장 움직이는 것에 앉다
자전거 천국에서 발견한 평등사회
뉴욕 버스 안, 그곳에서 만난 일상
우리가 놓친 지하철의 이동권
기차 여행의 로망, 영화 〈비포 선라이즈〉를 생각하며
비행기 좌석의 등급은 당연한가
크루즈의 추억, 크루즈의 상처

3장 제3의 공간에 앉다
팬데믹 시대의 지역 카페의 변화
편의점이 궁금하다
생활밀착형 라이프스타일숍, 빨래방
대학 캠퍼스 안 제3의 공간
이토록 다양한 서점의 공존
도서관, 그 환대의 공간

2부 앉아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
1장 건축에 앉다
겸암정사에서는 바닥에 앉는다
클라우스 채플로 가는 길, 세 개의 벤치
쾰른 대성당에서 콜룸바 미술관까지
빌라 사보아에서 보낸 하루
빌바오 구겐하임을 휴먼 스케일로 바라보면
해안 도로에 앉아 바라본 글라스하우스
유모차와 함께 한 여정, 오사카 가이유칸 수족관
대학로와 김수근 건축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 앉아

2장 도시에 앉다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코펜하겐의 옥외 공간
베네치아, 가지 않는 것으로 응원한다
동물에게 좋은 도시 모두에게 좋은 도시, 셰프샤우엔
충주 호암지의 산책로를 거닐며
지역화를 실천하는 재래시장
명동을 중심으로 한 구도심을 걷다
대한민국 서울, 광장의 진화

내가 있던 그곳, 지금 다시 이 자리에서

저자소개

저자 : 김진우
홍익대학교 미술학 박사이자 건국대학교 글로컬 캠퍼스 디자인대학 교수. 미국 프랫 인스티튜트(Pratt Institute)에서 석사 학위 중 덴마크 인터내셔널 스터디 프로그램(Denmark International Study Program)을 수료했고, 이를 계기로 북유럽의 교육기관, 회사, 디자이너와의 교류가 시작됐다. 덴마크의 상향 평준화된 사회 모습, 위대한 평민을 길러내는 교육 철학, 그리고 삶의 질을 높이는 디자인에 빠져들었다.
논문보다는 대중에게 읽히는 책을 쓰고 싶어 충주 지역 무가지 〈교차로〉, 격월간지 〈민들레〉, 대한항공 기내지 〈비욘드〉, 한겨레 등에 칼럼을 게재했다. 글의 주제는 디자인의 범위를 넘어 교육, 사회, 때로는 정치 문제로까지 확장됐다. 리좀처럼 퍼져 가는 글의 길목 한가운데 ‘의자’가 있었고, 그 글들을 모아 2021년 4월 『앉지 마세요 앉으세요』(안그라픽스)를 출간했다.
 
이전 다음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총 10점 중 별0점
  • 별5점
  • 총 10점 중 별9점
  • 별4점
  • 총 10점 중 별7점
  • 별3점
  • 총 10점 중 별5점
  • 별2점
  • 총 10점 중 별3점
  • 별1점
  • 총 10점 중 별1점
  • 총 10점 중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글자수:0
맨 위로가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