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성심로고

로컬네비게이션

전체메뉴

전체메뉴

검색

상세정보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들 : 논문들과 연설 하나

Blumenberg, Han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Blumenberg, Hans, 1920-1996
양태종
서명/저자사항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들 : 논문들과 연설 하나 / 한스 블루멘베르크 지음 ; 양태종 옮김.
발행사항서울 : 고려대학교출판부, 2011.
형태사항205 p. ; 22 cm.
총서사항수사학총서 ; 13
원서명Wirklichkeiten in denen wir leben : Aufsatze und eine Rede
ISBN9788976417626
9788976414281(세트)
일반주기 한스 블루멘베르크의 간략 연보: p. 203
서지주기서지적 각주 포함
비통제주제어수사학,현상학,독일철학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서가에 없는 도서서가에 없는 도서
  • 야간대출 이미지야간대출
  • 인쇄인쇄

전체

전체 소장정보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매체정보
1 E560848 193 B6583w양 중앙도서관/제2자료실(4F)/ 대출가능

초록

논문들과 연설 하나『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들』. 이 책은 현상학의 양상들에서 본 생화세계와 기술화를 설명하고, 수사학의 현재적 현실에 대한 인간학적 접근 등을 이야기하고 있다. 본문 맨 뒤에 ''''수록 논문들 및 연설문 출전'''' 과 ''''한스 블루멘베르크의 간략 연보'''', ''''한스 블루멘베르크의 주요 저술''''을 실었다.

목차

목차 일부

옮긴이 서문 
서문 
현상학의 양상들에서 본 생활세계와 기술화 
“자연의 모방” -창조적 인간 이념의 전사前史에 대하여
수사학의 현재적 현실에 대한 인간학적 접근 
언어상황과 내재시학 
패러다임  문법적 
에른스트 카시러를 기리며
- 1 974년도 하이델베르크 대학 쿠노-피셔상 수상 연설 
붙임
■ 수록 논문들 및 연설문 출전 
■ 한스 블루멘베르크의 간략...

목차 전체

옮긴이 서문 
서문 
현상학의 양상들에서 본 생활세계와 기술화 
“자연의 모방” -창조적 인간 이념의 전사前史에 대하여
수사학의 현재적 현실에 대한 인간학적 접근 
언어상황과 내재시학 
패러다임  문법적 
에른스트 카시러를 기리며
- 1 974년도 하이델베르크 대학 쿠노-피셔상 수상 연설 
붙임
■ 수록 논문들 및 연설문 출전 
■ 한스 블루멘베르크의 간략 연보 
■ 한스 블루멘베르크의 주요 저술

저자소개

1947년에 중세존재론의 기원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1950년에 후설을 중심으로 한 ‘존재론적 거리’를 주제로 하빌리타치온을 받았다. 독일 각지의 대학에서 가르친 후 1970년부터 오랫동안 뮌스터대학에서 교편을 잡았다. 하이데거의 ‘존재철학’과 프랑크푸르트학파의 ‘비판철학’과 함께 20세기 독일철학을 3 분한 ‘은유학’의 창시자로 세계적 명성을 넓혀가고 있다. 제2차세계대전 동안 모계 혈통 때문에 반 半 유대인으로 수용소에 구류되었다가 장래 아내의 집 지하에 은둔했다. 그러한 삶이 이후 이론과 삶 모두에 원형적 흔적을 남겨 학문적 으로는 개념으로 말해질 수 없는 것, 감추어진 것, 흔적만 남은 것 등을 연구하는 ‘은유학’의 개척자가 되었으며 동시에 실제 삶에서도 ‘은자 隱者 ’이자 세상의 거의 모든 책을 읽은 ‘절대적 독자’로서의 삶을 살았다. 그의 철학적 작업은 기본적으로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는 서구사상사를 왕복하면서 철학사의 전형적 시기에 담론과 개념으로 포착되지 않은 것의 흔적의 새로운 계보학을 탐구하는 것으로 이루어져 있다. 가령 중세로부터 근대로의 이행처럼 하나의 전형적 패러다임으로부터 다른 패러다임으로 ‘문턱’을 넘어갈 때 과연 모든 것이 변혁되 고, 극복되고, 폐기되고 그리하여 ‘더 나아지는가’에 대해 근본적인 회의의 시각을 던지는 것이 그의 기본적인 철학적 입장이다. 오히려 그렇게 부정되고 지양된다는 학설, 이론, 개념이라는 건물의 토대 내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를 살피는 것이 그의 방법론의 핵심을 이룬다. 합리성 이전의 신화, 이론 이전의 호기심, 개념 이전의 은유 등 여러 시대를 가로지르며 변함없이 거대한 이론적?실천적 구축물 아래서 사유의 진정한 ‘토대’ 또는 ‘무의식’ 역할을 해온 것을 ‘은유’를 중심으로 추적하는 그의 작업은 서구사상의 새로운 답사기로서 새로운 계보학을 제시한다. 대표작으로는 『근대의 정당성』, 『세계의 독해 가능 성』, 『신화의 변주』, 『코페르니쿠스적 세계의 생성』, 『동굴에서 벗어나기』 등 40여 권이 있다.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총 10점 중 별0점
  • 별5점
  • 총 10점 중 별9점
  • 별4점
  • 총 10점 중 별7점
  • 별3점
  • 총 10점 중 별5점
  • 별2점
  • 총 10점 중 별3점
  • 별1점
  • 총 10점 중 별1점
  • 총 10점 중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글자수:0
맨 위로가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