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성심로고

로컬네비게이션

전체메뉴

전체메뉴

검색

상세정보

번역의 말들 : 읽는 사람을 위한 번역 이야깃거리

김택규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김택규
서명/저자사항번역의 말들 : 읽는 사람을 위한 번역 이야깃거리 / 김택규 지음.
발행사항서울 : 유유, 2022.
형태사항217 p. ; 19 cm.
ISBN9791167700476
서지주기서지적 각주 포함
비통제주제어번역가,번역이야기,번역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서가에 없는 도서서가에 없는 도서
  • 야간대출 이미지야간대출
  • 인쇄인쇄

전체

전체 소장정보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매체정보
1 E561623 418.02 김8327ㅂ 중앙도서관/제1자료실(3F)/ 대출가능

초록

목차 일부

베테랑 번역가가 그리는 다채로운 번역의 풍경들

9월 30일은 유엔에서 지정한 ‘세계 번역의 날’이다. 번역 종사자의 자부심을 고취하고 번역가 공동체와 연대한다는 의미에서 매년 기린다고 한다. 번역이 없었다면 저 멀리 바다 건너 사는 작가의 책을 어찌 읽을 수 있었을까. K콘텐츠가 전 세계로 뻗어나가 승승장구하는 모습도 보기 어려웠을 것이다. 하지만 ‘...

목차 전체

베테랑 번역가가 그리는 다채로운 번역의 풍경들

9월 30일은 유엔에서 지정한 ‘세계 번역의 날’이다. 번역 종사자의 자부심을 고취하고 번역가 공동체와 연대한다는 의미에서 매년 기린다고 한다. 번역이 없었다면 저 멀리 바다 건너 사는 작가의 책을 어찌 읽을 수 있었을까. K콘텐츠가 전 세계로 뻗어나가 승승장구하는 모습도 보기 어려웠을 것이다. 하지만 ‘세계 번역의 날’을 알고 기념하는 독자가 많지 않은 걸 보면, 번역은 번역가의 일로만 여겨지고 보통 사람들에게 그리 큰 의미를 갖지 않는다.

오히려 번역가는 인공지능에 언제든 자리를 빼앗길 직업으로 위협받기도 하고, ‘그늘의 직업’이라 불리며 홀대받기도 한다. 홀로 원서와 옥신각신 씨름해야 하는 외로운 직업이기도 하다. 무수한 선택의 갈림길 앞에서 온전히 자신의 감각과 판단력만을 믿고 나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작업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건 줏대를 세우는 일이고, 수많은 결정에 자신만의 기준을 세우는 일일 것이다. 『번역의 말들』은 25년 차 베테랑 번역가가 60여 권의 책을 번역하며 고민하고 연구해 벼린 통찰을 담았다. 원서라는 미지의 세계를 개척하는 첫 번째 독자의 분투기이기도 하다.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저자소개

1971년 인천 출생. 중국 현대문학 박사로 중국어 출판번역과 기획 일을 하며 숭실대학교 대학원 중어중문과에서 겸임교수를, 한국출판산업진흥원에서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역서로 『이중톈 중국사』, 『죽은 불 다시 살아나』, 『암호해독자』, 『책물고기』 등 60여 권이 있으며 저서로는 『번역가 되는 법』과 『중국 출판과 인터넷문학』이 있다. 역서 『죽은 불 다시 살아나』가 2005년 한국출판문화상 번역부문 후보에 올랐고 역서 『책물고기』는 2019년 중국 우수수출도서상을 받았다.
 
이전 다음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총 10점 중 별0점
  • 별5점
  • 총 10점 중 별9점
  • 별4점
  • 총 10점 중 별7점
  • 별3점
  • 총 10점 중 별5점
  • 별2점
  • 총 10점 중 별3점
  • 별1점
  • 총 10점 중 별1점
  • 총 10점 중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글자수:0
맨 위로가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