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성심로고

로컬네비게이션

전체메뉴

전체메뉴

검색

상세정보

나라면 나와 결혼할까? : 매일 조금씩 나아지는 나를 응원해

휘고낭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휘고낭 1983-
최인애
려휘
서명/저자사항나라면 나와 결혼할까? : 매일 조금씩 나아지는 나를 응원해 / 후이 지음 ; 최인애 옮김.
발행사항고양 : 미디어숲 : 다빈치하우스, 2022.
형태사항251 p. : 천연색삽화 ; 19 cm.
원서명這世界투투愛着니([天喜文化 全新修訂版]
ISBN9791158741594
일반주기 '후이'의 한문명은 '輝姑娘(후이구냥)'이고, 본명은 '뤼후이(呂輝)'임
비통제주제어중국문학,중국산문,중국에세이,결혼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서가에 없는 도서서가에 없는 도서
  • 야간대출 이미지야간대출
  • 인쇄인쇄

전체

전체 소장정보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매체정보
1 E560358 895.1852 휘1521ㅈ최 중앙도서관/제1자료실(3F)/ 대출가능
2 E560359 895.1852 휘1521ㅈ최 c.2 중앙도서관/제1자료실(3F)/ 대출중 2022-10-14
인쇄

초록

목차 일부

저자는 풍부한 경험과 감성적인 글로 사랑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녀의 책은 이미 밀리언셀러가 되어 수백만 독자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2014년, 2015년 중국 올해의 베스트셀러 대상을 2연패했으며 ‘인터넷 소통 시대의 새로운 여성상’이라는 호칭을 얻었다. SNS라는 화려하기만 한 과시의 무대로 인해 직접 만남과 소통이 줄어들면서 갈수록 삭막해...

목차 전체

저자는 풍부한 경험과 감성적인 글로 사랑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녀의 책은 이미 밀리언셀러가 되어 수백만 독자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2014년, 2015년 중국 올해의 베스트셀러 대상을 2연패했으며 ‘인터넷 소통 시대의 새로운 여성상’이라는 호칭을 얻었다. SNS라는 화려하기만 한 과시의 무대로 인해 직접 만남과 소통이 줄어들면서 갈수록 삭막해지고 있는 오늘날, 현대인의 감성을 깊은 심연에서부터 일깨운다.

이 책에 담긴 글은 담백하면서도 섬세하다. 독자를 훈계하듯이 가르치려 하지도 않고 가식적이지도 않다. 그렇다고 닭고기 수프처럼 따스한 위안만 전해 주는 것은 아니다. 한 독자가 올린 ‘후이의 글은 깨달음을 주는 가시가 들어 있는 생선 수프 같다’라는 댓글은 수많은 이의 공감을 받으며 화제가 됐다. 이런 배경에는 그녀의 다채로운 이력이 한몫했다. 잡지 칼럼니스트부터 광고 카피라이터, 영화 대본, 대중가요 작사까지 독자의 감성을 건드려야 하는 여러 분야에서 호평을 받아 왔다.
연인, 가족, 친구, 낯선 사람들과 어우러져 살아가는 세상 속에서 길어 올린 소소한 이야기들은 외로운 마음에 따뜻함을 주고, 긍정적인 삶의 태도를 심어 준다. 그녀의 글은 독자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위로를 선물하면서도 돌아보면 한 단계 훌쩍 성장해 있는 자신을 만날 수 있도록 이끌어 준다.

목차

목차 일부

들어가는 말 _ 나는 나를 사랑해

첫 번째 속삭임_ 사랑

품위와 결혼하다
나라면 나와 결혼할까?
한없이 낯설고 어색한 사랑
맘대로 사랑한 건 나니까, 넌 네 맘대로 해
사랑하면 보인다
이별은 내가 성장할 기회

두 번째 속삭임_ 있는 그대로

인정하면 편해지는 인생
실패해도 괜찮아
진심과 정성을 다해

세 번째 속삭임_ 외...

목차 전체

들어가는 말 _ 나는 나를 사랑해

첫 번째 속삭임_ 사랑

품위와 결혼하다
나라면 나와 결혼할까?
한없이 낯설고 어색한 사랑
맘대로 사랑한 건 나니까, 넌 네 맘대로 해
사랑하면 보인다
이별은 내가 성장할 기회

두 번째 속삭임_ 있는 그대로

인정하면 편해지는 인생
실패해도 괜찮아
진심과 정성을 다해

세 번째 속삭임_ 외로움

거절 못 하는 당신에게
함부로 내 영역에 들어오지 마세요
나는 당신의 감정 쓰레기통이 아니다
인생은 아름다워

네 번째 속삭임_ 진심으로 대하기

더 많이 주고 싶은 사람
서로를 위해 관심 끄기
누군가에게 한 번이라도 고결한 사람이었는가
어느 여행에서 일어난 일

저자소개

후이구냥(輝姑孃), 본명 뤼후이(??). 1983년생 물병자리. 중국방송대학(University of China) 졸업 후 출판, 광고, 미디어, 음악 등 여러 분야에 몸담았다. 현재 공푸전옌 영화사 부사장을 맡고 있으며 글과 가사를 쓴다. 300만 부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 작가이며 2014년, 2015년 연속 베스트셀러 대상을 받아 ‘인터넷 시대 신여성 대변인’이라고 불렸다. 하지만 그녀는 여전히 흔들리며 꿈꾸는 일을 업으로 삼고 산다. 예민한 편이고, 여름과 여행을 좋아한다. 제일 좋아하는 일은 듣고 또 듣기. 과거에 침잠된 일들을 기억하고 기록해서 ‘이야기 속에 인생이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고자 한다. ‘손에 든 펜만 있다면 그 어떤 일도 단지 하나의 인생 경험이 된다’는 말을 믿는다. 『결국 모든 것은 다 좋은 계획이야』, 『괜찮아, 상관없어』, 『시간이 너를 증명한다』 등을 썼다. 『결국 모든 것은 다 좋은 계획이야』는 올해의 명언으로 선정되어 100여 명의 명사를 통해 인용되었으며, 동명의 드라마가 2017년 제작되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총 10점 중 별0점
  • 별5점
  • 총 10점 중 별9점
  • 별4점
  • 총 10점 중 별7점
  • 별3점
  • 총 10점 중 별5점
  • 별2점
  • 총 10점 중 별3점
  • 별1점
  • 총 10점 중 별1점
  • 총 10점 중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글자수:0
맨 위로가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