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성심로고

로컬네비게이션

전체메뉴

전체메뉴

검색

상세정보

혼자서 본 영화

정희진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정희진
서명/저자사항혼자서 본 영화 / 정희진 지음.
발행사항서울 : 교양인, 2018.
형태사항233 p. ; 19 cm.
ISBN9791187064206
비통제주제어영화소개,영화관람
서비스 이용안내
  • 보존서고도서 신청보존서고도서 신청
  • 서가에 없는 도서서가에 없는 도서
  • 야간대출 이미지야간대출
  • 인쇄인쇄

전체

전체 소장정보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매체정보
1 E520108 791.4302 정9879ㅎ 중앙도서관/제1자료실(3F)/ 대출가능
2 E520109 791.4302 정9879ㅎ c.2 중앙도서관/제1자료실(3F)/ 대출가능

초록

목차 일부

“주인공을 사랑하고 존경하게 되는 영화가 있다. 인생의 동반자로 나는 그/그녀와 함께 산다. 영화는 나에게 ‘다른 인간’이 있음을 잊지 않게 해주고 인간도 아름다울 수 있다는 사실을 증거한다. 내가 더 타락하지 않도록 도와주고 격려해준다.”

“이 영화들이 있어 삶을 견딜 수 있었다.”
여성학자 정희진이 죽도록 사랑한 영화 28편

《혼자서 본 영화》는 한...

목차 전체

“주인공을 사랑하고 존경하게 되는 영화가 있다. 인생의 동반자로 나는 그/그녀와 함께 산다. 영화는 나에게 ‘다른 인간’이 있음을 잊지 않게 해주고 인간도 아름다울 수 있다는 사실을 증거한다. 내가 더 타락하지 않도록 도와주고 격려해준다.”

“이 영화들이 있어 삶을 견딜 수 있었다.”
여성학자 정희진이 죽도록 사랑한 영화 28편

《혼자서 본 영화》는 한국 페미니즘 담론의 최전선에 서 있는 여성학자이자 ‘영화광’인 정희진이 20년 동안 꼭꼭 쌓아 둔 영화에 관한 내밀한 기록이다. 저자가 ‘내 인생의 영화들’로 꼽는 28편의 영화가 담겼다.
정희진에게 영화는 기분 전환이나 휴식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외로움과 고통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그 괴로움 속에서 삶을 살아갈 힘을 얻는 치열한 인식 활동이다. ‘혼자서 영화를 본다’는 것은 영화와 홀로 대면하여 자신만의 눈으로 보고 해석하는 일이며, 나와 대화하고 관계를 맺는 일이다. 영화와 나만 있는 ‘자기만의 세계’로 들어가 영화 속 인물과 만나고 그 인물을 통해 나를 발견하고, 나의 내면과 상처를 들여다보는 일이다. 《혼자서 본 영화》는 ‘나에게 말 걸기’이자 ‘타인에게 말 걸기’의 기록이다.

영화를 보는 나만의 습관이 있다. 혼자 본다. 어두운 극장 안에서 메모하느라 대개는 두 번 본다. …… ‘혼자서 본 영화’는 영화와 나만의 대면, 나만의 느낌, 나만의 해석이다. 나만의 해석. 여기에 방점이 찍힌다. 나의 세계에 영화가 들어온 것이다. 지구상 수많은 사람들 중에 같은 몸은 없다. 그러므로 자기 몸(뇌)에 자극을 준 영화에 대한 해석은 모두 다를 것이다. 한 작품을 천만 명이 본다면 그 영화는 천만 개의 영화가 ‘되어야 한다’. - 머리말에서

한 편의 영화가 내 안에 들어올 때
《혼자서 본 영화》에서 정희진은 페미니스트로서, 여성으로서 자신만의 주관적이고 독자적인 입장에서, 특유의 전복적인 시각으로 영화를 읽고 해석한다. 권력과 젠더에 관한 놀라운 감수성을 바탕에 깔고 외로움, 사랑, 상처, 고통, 구원을 이야기한다.
‘나쁜 남자’들을 거치며 삶이 망가져 가는,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의 주인공에게서 저자는 ‘혐오’를 발견하는 것이 아니라 ‘위로’를 발견한다. 계속 배신을 당하면서도 사람을 믿고 사랑을 하는 마츠코야말로 자신의 주체성을 놓치지 않는 진정으로 강인한 존재다. 〈릴리 슈슈의 모든 것〉에서 성폭행 피해자 소녀는 지옥 같은 학교의 가해자들 사이에서 수동적 피해자 되기를 거부하고 타자가 되기를 선택함으로써 현실을 이길 수 있는 힘을 발견한다. 〈가족의 탄생〉을 보면서 저자는 ‘정상 가족’이 아닌, 연대와 사랑으로 뭉친 대안적 가족에서 위안을 받는다. “이 영화는 나를 숨 쉬게 한다.” 정희진의 자유로운 느낌과 생각의 기록을 따라가다 보면, 독자는 하나의 이야기에 담긴 다양한 해석을 만나게 되고, 다르게 생각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접하게 된다.

정희진은 영화를 보는 일을 “내 경험 너머 새로운 앎의 세계”를 만나는 일로 정의한다. “건물 안에서는 건물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우리의 삶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위치를 벗어나 새로운 각도에서 이면을 바라보는 일이 필요하다. 영화는 ‘렌즈’다. 영화는 현실을 담는다. 영화는 우리 역사의, 인생의 한 부분을 잡아챈다. 위치를 바꾸어 다르게 보는 순간, 몰랐던 것을 ‘알게 되는’ 순간, 변화는 시작된다.

나는 이제 알기 위해 영화를 본다. ‘지식을 습득한다’와 ‘안다’는 것은 다르다. 안다는 것은 깨닫고, 반성하고, 다른 세계로 이동하고, 세상이 넓음을 알고, 그리고 타인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과정을 뜻한다. 이것이 인생의 전부 아닐까. - ‘머리말’에서

목차

목차 일부

머리말 - 한 편의 영화가 내 안에 들어올 때

1장 사랑하기와 말하기 사이에서
가족 밖에서 탄생한 가족 - 〈가족의 탄생〉
‘사랑한다’와 ‘사랑했다’ - 〈하얀 궁전〉
남성이 요부가 될 때 - 〈인 더 컷〉
마조히즘을 욕망하는 여자? - 〈피아니스트〉
부패하지 않는 사랑은 없다 - 〈디 아워스〉
메릴 스트립의 노래, 아바의 노래 - 〈맘마 미아!〉
사랑하...

목차 전체

머리말 - 한 편의 영화가 내 안에 들어올 때

1장 사랑하기와 말하기 사이에서
가족 밖에서 탄생한 가족 - 〈가족의 탄생〉
‘사랑한다’와 ‘사랑했다’ - 〈하얀 궁전〉
남성이 요부가 될 때 - 〈인 더 컷〉
마조히즘을 욕망하는 여자? - 〈피아니스트〉
부패하지 않는 사랑은 없다 - 〈디 아워스〉
메릴 스트립의 노래, 아바의 노래 - 〈맘마 미아!〉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낼 때 - 〈샤도우랜드〉
사랑한다면, ‘배용준’처럼 - 〈외출〉
마지막 장면 - 〈문라이트〉

2장 상처가 아무는 시간
지옥에서 탈출하는 법 - 〈릴리 슈슈의 모든 것〉
인간이 위대할 때 - 〈타인의 삶〉
고통을 견디게 하는 것은 - 〈밀양〉
가해자를 찾아가 만난다면 - 〈끔찍하게 정상적인〉
‘착한’ 여자의 ‘나쁜’ 남자 순례기 -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상처가 아무는 시간 - 〈위플래쉬〉
질투라는 자발적 고통 - 〈질투는 나의 힘〉
누가 말하는가, 누가 듣는가 - 〈더 스토닝〉
상처와 응시 - 〈거북이도 난다〉
슬픔의 강을 건너는 방법 - 〈슬픔의 노래〉

3장 젠더, 텍스트, 컨텍스트
‘정치적인’ 남성, ‘비정치적인’ 여성? - 〈송환〉
북한 남성 판타지 - 〈강철비〉, 〈의형제〉, 〈용의자〉, 〈공조〉
타인의 시선으로 1루까지 걷다 - 〈YMCA 야구단〉
정체성의 슬픔 - 〈박치기!〉, 〈우리 학교〉, 〈피와 뼈〉
박정희와 김재규의 차이? - 〈그때 그 사람들〉
“여자도 남자도 아닌, 그러나 인간인”- 〈사방지〉
여성 리더와 여성주의 리더 -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아주 격렬한 평화 만들기 - 〈웰컴 투 동막골〉
몸의 기록 - 〈머니볼〉

저자소개

저자 : 정희진

여성학/평화학 연구자. 서강대학교 글쓰기센터 강사. 저서에 《혼자서 본 영화》, 《낯선 시선》, 《아주 친밀한 폭력》, 《정희진처럼 읽기》, 《페미니즘의 도전》이 있으며, 《양성평등에 반대한다》, 《한국여성인권운동사》, 《성폭력을 다시 쓴다》의 편저자이다. 그 외 50여 권의 공저가 있다. 300여 편이 넘는 책의 서평과 해제를 썼다.

이전 다음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총 10점 중 별0점
  • 별5점
  • 총 10점 중 별9점
  • 별4점
  • 총 10점 중 별7점
  • 별3점
  • 총 10점 중 별5점
  • 별2점
  • 총 10점 중 별3점
  • 별1점
  • 총 10점 중 별1점
  • 총 10점 중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글자수:0
맨 위로가기 버튼